현재위치: > 게시판 > 상품 Q&A
상품 Q&A
상품 Q&A입니다.


제목 슬롯머신게임 ~ 슬롯머신게임 되다
작성자 lccv1at7t 작성일 2015-07-21 06:51:20 조회수 78
   
 
슬롯머신게임 ~ 슬롯머신게임 되다 ▶ HH­99.HI­T.T­O ◀



슬롯머신게임 ~ 슬롯머신게임 되다 이 싸움이 그에게 도움이 되는 것도 있었다. 그는 그동안 실전 경험이 부족했다. 대부분의 집단전은 머 슬롯머신게임 릿속 상상으로 수련한 것이다. 몇 번 있은 큰 전투는 압도적 인 무공으로 해결한 것이다. 지금 그는 아주 질리도록 실전 경험을 하고 있었다. 그 과 슬롯머신게임 정에서 상상과는 조금 다른 현실에 부딪치며 자신의 검을 점 점 날카롭게 만들었다. 슬롯머신게임 '무공 따위 별로 키우고 싶은 생각 없었다고. 어쨌든 지금 은 살아서 빠져나가는 게 더 급해.' 주유성이 지금까지 자기가 부딪친 적들의 배치도를 머릿속 슬롯머신게임 에 떠올리며 생각했다. "이 배치라면 저쪽으로 빠지는 것이 낫겠군." 슬롯머신게임 주유성은 손에 든 검을 던져 버리고 방금 죽인 자들의 무기 중에서 새것을 주워 들었다. 그리고는 경공을 발휘해 달려가 기 시작했다. 지친 그의 발에 밟힌 풀들이 눈에 띄게 꺾이고 슬롯머신게임 있었다. 슬롯머신게임 수풀을 헤치고 달리던 주유성이 갑자기 걸음을 멈췄다. '제기랄!" 숲에서 고함 소리가 터져 나왔다. 슬롯머신게임 "놈이 눈치 챘다! 쳐라!" 갑자기 오십여 명의 무사들이 숲에서 뛰어나왔다. 주유성 이 그들을 재빨리 훑었다. 슬롯머신게임 '안 좋다. 이놈들, 고수가 많고 최소한 일급 무사다. 함정 에 걸렸군.' 슬롯머신게임 무사들 중 대장이 크게 웃으며 말했다. "으하하하! 성주님 말씀이 맞았군. 기존 천라지망 체계를 무시하고 몇 부대 매복하면 결국 걸려들 거라더니. 내 손에 슬롯머신게임 걸렸으니 고맙구나. 덕분에 큰 공을 세우게 생겼다." 주유성이 검을 들며 말했다. "그 정도 숫자로 나를 잡을 수 있을까?" 슬롯머신게임 대장이 코웃음을 쳤다. "흥. 잡무사들을 상대로 지금까지 살아온 너의 능력에는 슬롯머신게임 경의를 표한다. 그러나 하수와 고수는 질적으로 다르다. 더구 나 지쳐 빠진 네가 우리를 상대할 수 있을까?" 주유성은 확실히 피로한 안색이다. 때깔만 봐서는 개방의 슬롯머신게임 거지나 다름없다. "시간이 없으니 더 못 들어주겠구나." 슬롯머신게임 매복대장이 갑자기 크게 웃었다. "아하하하! 더 시간 끌 필요도 없다. 이게 왜 함정인 줄 아 느냐? 네가 밟고 있는 그 땅, 거기는 이미 산공독이 깔린 곳이 슬롯머신게임 다. 이 정도 시간이 지났다면 너는 중독됐을 터! 이제 내공마 저 일어나지 않지? 뭣들 하느냐? 놈은 이제 종이 호랑이다. 쳐라!" 슬롯머신게임 오십 여 명의 사황성 매복 부대는 이미 해독제를 복용해 둔 상태다. 그들이 주유성을 향해 날아들었다. 슬롯머신게임 주유성이 내심 혀를 찼다. '쳇. 시간 끌면 곤란하다. 강한 수법으로 끝낸다.' 매복부대가 주유성을 덮쳤다. 슬롯머신게임 주유성은 지금까지 달리는 틈틈이 기회만 생기면 내공을 회복시켰다. 슬롯머신게임 원래 그는 뒹굴면서도 운기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 그러나 경공을 펼치면서까지 그게 가능하지는 않다. 더구나 싸움이 많아 내공 소모량이 지나치게 컸다. 잠깐씩 회복시키 슬롯머신게임 는 것으로는 영 부족했다. 이제 남은 내공은 많지 않았다. 그는 시간 절약을 위해서 그것을 아끼지 않고 끌어올렸다. 슬롯머신게임 주유성의 검에서 검기 다발이 화르륵 피어올랐다. 수많은 검기들이 촘촘하게 그의 검을 감싸며 회전했다. "다 죽어버려!" 슬롯머신게임 주유성의 검이 허공에 수많은 직선들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의 검을 타고 검기들이 요란하게 튀었다. 슬롯머신게임 매복자들은 크게 놀라며 검을 휘둘러 그 공격을 막았다. 그 러나 주유성의 검은 날카로웠고 검기는 강렬했으며 쾌검은 수 없이 휘둘러졌다. 슬롯머신게임 "커윽!" "켁!" 선두에서 달리던 몇 명의 고수가 주유성의 공격에 급소를 슬롯머신게임 맞으며 쓰러졌다. 뒤에서 구경하던 매복대장이 기겁을 하며 소리쳤다. 슬롯머신게임 "마지막 발악이다! 놈은 산공독에 중독됐다! 틈을 주지 말 고 덮쳐!" 매복자들은 그 말에 기운을 얻어 주유성을 향해 몸을 날렸 슬롯머신게임 다. 그들의 검이 주유성을 노리고 사방에서 짓쳐들어왔다. 주유성은 부드럽게 보법을 밟았다. 기운이 모자라 땅에 자 슬롯머신게임 국이 확실히 남았지만 부드러움을 완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0 / 200 byte(한글 100자, 영문/숫자 200자)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